스킵메뉴
본문 바로가기
메인메뉴 바로가기

장례정보금강문화허브 장례정보입니다.

  • 정보마당
  • 장례정보

종교별 장례절차

불교식 상례도 일반 상례와 의식 절차가 비슷하나 장례는 다비(茶毗)라고 하며 화장(火葬)으로 치룬다. 주례승(主禮僧)은 시신(屍身)이 다 탈 때까지 지켜서서 독경(讀經)하며, 유골은 쇄골한 다음 절에 봉안(奉安)하고 49제, 백일제, 소기, 대기를 지내고 3년상을 치룬다.

▶ 개식사

  • 호상(護喪)이 한다.

▶ 삼귀의례

  • 주례승이 하며 불, 법, 승의 세가지 귀한 것에 돌아가 의지한다는 불교의식의 예

▶ 약력보고

  • 고인을 추모하는 뜻에서 고인과 생존시에 가까웠던 친구가 한다.

▶ 착어

  • 주례승이 고인을 위해서 부처님의 교법의 힘을 입어 고인을 안정시 키는 말이다.

▶ 창혼

  • 주례승이 하며 극락세계에 가서 고히 잠들라는 것으로 요령(搖鈴)을 치며 한다.

▶ 헌화

  • 친지 대표가 한다.

▶ 독경

  • 주례승과 참례자 모두가 고인의 혼을 안정시키고 생존시의 모든 관계를 잊고 부처님 세계에 고히 잠들라는 염불(念佛)이다.

▶ 추도사

  • 초상에는 조사(弔辭)라고 하며 일반에서 하는 것과 같다.

▶ 소향

  • 일동이 함께 향을 태우며 추모하고 애도한다.

▶ 사홍서원

주례승이 하는 것으로 다음과 같은 것이다.
  • 중생무변서원도 : 즉 중생은 끝이 없으니 제도하여 주기를 맹세하는 것.
  • 법문무량서원학 : 불교의 세계는 한량이 없으니 배우기를 원한다는 것.
  • 번뇌무진서원단 : 즉 인간의 번뇌는 끊기를 원하는 것.
  • 불도무상서원성 : 즉 불도 보다 더 훌륭한 것이 없으니 불도를 이루기를 맹세코 원한다는 것

▶ 폐식을 선언한다.